«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ags
more
Archives
Today
12
Total
11,650
관리 메뉴

[A.ZaMoNe]

[영화] 엑소시스트 를 보고. 본문

[영화] 엑소시스트 를 보고.

무한오타 2017.07.05 23:28

 

제목 : 엑소시스트 2001 The Exorcist-The version you've never seen, 1973

감독 : 윌리엄 프리드킨

출연 : 린다 블레어, 제이슨 밀러, 막스 폰 시도우 등

등급 : 15세 이용가

작성 : 2002.07.11.

  

  당신은 피가 튀기는 공포를 좋아하십니까? 저는 심령학 적이고 심리적인 공포영화를 더 좋아 한답니다^^

  

  미야자키 하야오의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의 본 그 날 밤 본 영화입니다. 사실 하루에 두 편의 이상의 영화를 보게 되면 저 자신에게 엄청 부담이 오게 되지요. 하지만 집안사람들의 방해로 끝까지 못 본 영화이기에…… 그리고 작년인가 개봉했던 무삭제 판이었기에 꾹 참고 보게 되었습니다.

  

  특집 영화 등으로 TV스크린에도 몇 차례 방영한 적이 있는 영화. 그리고 이름 그 자체로 너무 유명한 영화라서 세세한 이야기의 내용은 생략하기로 합니다. 뭐 그래도 대강 얘기하자면, 고대 유물을 발굴하는 심장병을 가진 늙은 신부님, 어머니의 죽음으로 인해 마음고생 많은 젊은 신부님, 유명한 여배우인 어머니와 귀신들린 그녀의 딸, 그밖에 수많은 의사와 사건 현장을 어슬렁거리는 탐정(형사였던가?) 등이 나오는 이야기입니다.

  

  음그래도 주된 내용은 적어야 이야기하기 편하겠군요^^

  어느 날 갑자기 리건이라는 소녀에게서 이상한 증세가 일어납니다. 어머니는 소녀의 증세를 치료하기 위해 많은 병원을 찾아다니며 치료를 시도해 보지만 상태는 더욱 악화될 뿐이었지요. 그러면서 일어나는 주위의 의문의 죽음과 사건들. 결국 병원 측에서 '엑소시즘(exocism-귀신을 쫓는 의식)'을 권장하게 됩니다. 그렇게 해서 고대 유적의 유물을 조사하던 노신부와 최근 어머니를 잃은 젊은 신부님이 오게 되는데…….

  

  이렇게 내용이 있긴 하지만…… 사실 제가 보기에는 영화의 시점이 몇 군데로 분산된 듯 하여 조금은 난잡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그 당시의 촬영기법으로 환상적인 장면을 만들고, 약간 분산된 느낌이라지만 깔끔하게 이야기를 전개해 나간다라는 점에서 칭찬을 아끼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이 영화를 보면서 느낀 점이라.

  솔직히 이번 영화는 감독이 무엇을 표현하고 싶었는지 잘 모르겠습니다.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다는 이 영화는 개봉('73)당시 꽤나 소란스러웠다고 하더군요.(자세한 것은 모름;;;) 엑소시즘을 행하는 것은 카톨릭에서는 공개되기를 꺼려하며 상부의 허락이 있어야만 가능하다는데, 그것을 고발하는 영화일까요? 아니면 단순히 가족 간의 사랑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영화일까요?

  

  훗. 오늘 밤도 이 글을 올리며 많은 생각을 하게될 것 같군요^^;; 또 악몽을 꾸면 안 되는데^^ 그럼 님 들 좋은 밤 되세요^^(의외로 겁이 많은 글쓴이;;;)

  

[오늘의 생각]

그대 안의 사랑과 신념을 믿어라. 그렇지 않으면 그대 안의 공백에 악마가 찾아올 것이다.

  

Ps. 당신은 심령적인 존재를 믿습니까? 저는 갑자기 '괴력난신怪力亂神을 논하지 말라'라는 공자의 말이 갑자기 떠오르는 군요. ㅎㅎㅎ

  

그럼 언제나 발전과 행운이 있기를 노력 합시다~!!^^


TEXT No. 0006

[팬카페][트위터][페이스북]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