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ags
more
Archives
Today
12
Total
11,650
관리 메뉴

[A.ZaMoNe]

[소설] 레인메이커 를 읽고 본문

[소설] 레인메이커 를 읽고

무한오타 2017.07.13 21:29

 

제목 : 레인메이커 The Rainmaker, 1995

지음 : 존 그리샴

옮김 : 정영목

펴냄 : 시공사

작성 : 2004.12.28.

 

  “레인메이커? 비를 만드는 사람? SF 법정 소설인가?”

  이것은 처음 이 작품을 접했을 때 했었던 혼잣말입니다.

 

  존 그리샴 님의 법정 소설이전에 저는 로빈 쿡 님의 의학 스릴러 즐겨 읽었었습니다. 그분도 계속 현대 의학과 그에 관련된 비밀스럽거나, 그 당시 이슈가 되었던 이야기 등 정석 적인 이야기만 펼치셨습니다. 그러다가 어느덧 가까운 미래의 외계유전자와 관련된 이야기나, 먼 옛날의 바이러스에 관련된 내용 등 새로운 장르로의 변화 시도가 있었던 지라, 존 그리샴 님도 새로운 것에 도전하는 것은 아닐까 기대 했습니다.

  하지만 이 작품에서의 레인메이커는 새로운 장르로의 변화가 아닌, ‘행운을 몰고 오는 활동가, 진짜 실력자라는 의미의 미국 속어와 함께하는 정석 적이지만 이전보다도 더욱 재미있어진 법정 소설이었습니다. 그럼 막 사회에 나온 법대 졸업생 루디 베일러를 따라 정의의 이름을 부르짖는 현장을 들러볼까요?

 

  법대 졸업을 앞둔 루디 베일러이하 그는 취업문제로 골머리를 썩고 있습니다. 거기에다가 사랑했던 여자는 다른 남자와 함께 사라져버렸고, 없는 돈 털어서 산 그녀를 위한 선물은 밤손님이 실례를 해버리고 맙니다. 거기에다가 예정되어있던 직장은 어느 날 갑자기 그를 버리게 되고, 결국 그는 파산 신청까지 하게 됩니다. 하지만 그는 포기하지 않고 멤피스의 수많은 법률 사무소와 변호사 사무소를 방문해 자신을 알리며, 언제나처럼 요기라는 술집에서 바텐더로 일합니다. 하지만 머피의 법칙Murphy's law마냥 꼬여버린 그의 인생에 기적의 전환점이 나타나니, 그것은 '노인관련법 문제'로 인한 무료 봉사 차원의 수업을 통해서 만난 이들이 내거는 뜻밖의 제안이 있었기 때문인데…….

 

  아무것도 가진 것이 없기에 더욱 거리낌 없는 주인공. 지푸라기 같은 희망이라도 잡으려고 발버둥 치며, 결국 조금 있던 희망마저도 그 빛을 잃어버렸을 때 찾아온 기적 같은 행운. 그는 자신의 모든 것을 불사르기 시작합니다. 절대 승리할 수 없을 것만 같은 작지만 큰 전쟁을 위하여!!

 

  이때까지의 존 그리샴 님과는 무엇인가 다른 맛이 나는 작품. 그것은 3인칭이 아닌 1인칭의 시점으로 풀어나가는 현실 감각적 표현이었기 때문은 아닐까 생각해보았습니다.

  ‘라는 시점을 통해서 보는 주위의 사건과 인물들의 묘사는 자칫 전혀 이해불가능이라는 현상을 초래할 수도 있지만, 이 작품에서는 주인공의 심리에 푹 빠져 볼 수 있었습니다. 글쎄요. 그건 초보 변호사의 심리상태와 아무것도 모르는 독자의 심리상태가 묘하게 공감대가 형성 될 수 있었기 때문은 아닐까요?

 

  이 작품에는 피가 튀기는 먼 나라 이야기 같은 형사소송보다도, 아주 가까운 곳에서 일어날 수도 있는 민사소송이 주를 이룹니다. 그레이트 버니피트 보험회사의 비싼 변호사와 아무것도 가진 것이 없이 노력의 행운으로 그 전투를 준비하는 그. 홀로 고독한 싸움을 하게 될 줄 알았지만 그를 도와주는 이들과 함께하는, 사회의 종양을 신랄하게 유린하는 모습에서 묘한 쾌감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극단적인 비유를 하자면,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를 실감할 수 있었다 랄까요?

 

  그리고 그는 일거리를 찾으면서 알게 된, 남편으로부터 구타당하는 켈리를 구하고 사랑의 도피를 계획하는데…….

 

  레인메이커. 이 말은 기우제祈雨祭를 주관하는 샤먼제사장의 의미에서 파생된 의미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간절한 기원으로 인한 거대한 결과언젠가 닥치게 될 사건 속에서 노력의 결과인 기적을 말하는 이야기. 우리는 우리의 인생에서 얼마나 노력을 하는 것일까요? 단순히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서 일획천금의 인생역전을 꿈꾸는 이들을 보며 조금 아쉬운 감정이 없지 않습니다. 또한 이 작품을 접한 뒤 저는 노력으로 인한 기적을 다시금 꿈꾸기로 마음먹었습니다.

 

  불가능해 보이기에 포기하는 것보다는, 불가능해 보이기에 도전해 보는 것이 재미있지 않을까요?

 

  즐거운 마음으로 이번 작품을 덮으며, 다음 작품인 사라진 배심원 Runaway Jury’를 뽑아들어 봅니다.

 

 

Ps. 이 작품도 동명레인메이커 The Rainmaker으로 영상화 되어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TEXT No. 0059

[팬카페][트위터][페이스북]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