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ags
more
Archives
Today
12
Total
11,650
관리 메뉴

[A.ZaMoNe]

[영화] 사랑할 때 버려야 할 아까운 것들 을 보고 본문

[영화] 사랑할 때 버려야 할 아까운 것들 을 보고

무한오타 2017.07.09 23:32

 

제목 : 사랑할 때 버려야 할 아까운 것들 Something's Gotta Give, 2003

감독 : 낸시메이어스

출연 : 잭니콜슨, 다이앤키튼, 키아누리브스, 프란시스맥도먼드, 아만다피트, 존패브류 등

등급 : 15세 이상

작성 : 2004.09.16.

 

  입대 후. 생각보다 많은 로맨스를 접하는 것만 같습니다. 그것은 고참의 취향이 그래서일까요? 아니면 저의 감수성이 회복되는 것을 말하고 있는 것일까요? 또다시 가슴을 후벼 파는 듯한 애절한 느낌의 영화 사랑할 때 버려야 할 아까운 것들’. 오랜만에 영화의 세계에 빠져 들어가 봅니다.

 

  63살의 유명한 독신 남 해리 샌본. 그는 인자한 듯 하면서도 부드러운 매력에 노장의 나이에도 싱싱한 영계들과 놀아 다니는 갑부입니다. 그런 한 남자가 겪게 되는 황혼의 사랑이야기. 진정한 사랑을 완성하게 되는 애절하면서도 재미있는 이야기가 전개됩니다.

 

  어느 날. 새로운 영계 애인과 즐기기 위해 그녀의 어머니의 해변 가 별장으로 놀러가게 된 해리. 하지만 그곳에서 그는 애인의 어머니를 만나게 됩니다. 처음부터 서로 으르렁거리게 되는 삐걱한 만남. 그것이 자신의 사랑하게 된 그녀와의 첫 만남입니다.

  한편 여류 극작가 에리카는 새로운 작품을 쓰기 위해 자신의 해변 가 별장에 오게 되고, 그곳에서 자신의 딸의 애인이라는 한 노인을 만나게 됩니다. 자신의 별장에서 속옷만 입고 돌아다니는 남자를 보자 경찰에 신고하려고 하지만 딸의 등장으로 일단 무산되는데……. 이혼 후 독신으로서 극작가로 성공한 그녀. 그런 그녀의 앞에 인생을 뒤흔들게 되는 그와의 만남이 시작됩니다.

  그것은 영계와 섹스를 하려던 해리의 심장에 문제가 생겨 병원에 실려 가면서 부터 시작되는데…….

 

  성공한 황혼의 인생을 살고 있는 두 남녀. 그런 그들의 만남이 서로에 큰 변화를 가져다주게 되는 이야기. 그것은 서로의 '안정'을 뒤흔들게 되는 사랑의 감정. 하지만 솔직하게 자신을 말하지 못하는 자신들의 태도에 관계는 계속 삐걱거리게 되고, 그것이 서로가 서로에게 상처로 기억되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찾아오는 이별의 시간.

  여차저차 진정한 사랑의 마음을 담아 섹스를 경험하게 되는 그들. 친구로 지내자고 하지만 마음속 깊이 '사랑'을 각인한 체 헤어지게 됩니다.

  

  시간은 흐릅니다. 서로에 대한 그리움이 커져가는 시간들. 그런 시간의 흐름 속에서 그들은 우연히 만나게 됩니다. 하지만 그리웠던 만큼 어긋나버린 만남은 서로에게 큰마음의 상처를 안겨 주게 되는데…….

 

  여자는 배신의 마음에 눈물을 흘리며 남자와의 일을 자신의 희극으로 만들어가고, 남자는 진정한 자신을 찾기 위해 과거를 하나 둘씩 처리하기 시작합니다.

  인생의 황혼기에 찾은 진정한 사랑. 길고 긴 시간 속에서 둘은 결국 하나의 답을 맞이하게 되는데…….

 

  이 영화를 보면서 생각했던 것. 그것은 어떤 것이든 자신의 인생이 180°, 아니 어떤 형태로든 완전히 바뀌어버릴 수 있다는 것입니다.

 

  ‘정체’. 이것은 스스로의 유토피아에 속박된다는 것. 하지만 그 자제로 발전이 없다는 것. 마냥 그런 생활이 행복할지는 몰라도, 또한 그것은 흘러가는 시간 속에서 자신을 죽이는 것이라 감히 생각합니다. 왜 스스로를 속이면서 변화의 가능한, 한 단계 높은 자신의 완성을 포기하려는 것일까요?

  전 그런 물음표를 던지며 서로를 원하게 되는…… 혼자만의 유토피아가 아닌 진정한 자신을 만들어 가는, 그리고 찾아가는 두 사람을 보았습니다.

 

  이때까지 로맨스 코미디 중에서 이 영화가 유별나게 마음에 와 닿는군요. 글쎄요. 유감없이 벗어 던지면서도 외설적으로 느껴지지 않기 때문일까요? 아니면 실연의 마음을 작품으로 담아버리는 에리카의 모습 때문일까요? 그것도 아니라면 나이를 초월한 듯 살아가는 해리의 모습 때문일까요?

 

  하핫. 아무튼 가슴을 찌르면서도 웃었던 장면을 회상하며 감상을 접습니다.

 

Ps. 재미는 있었지만 개인 적으로 뭔가 억지 같은 느낌이 없지 않아 있는…… 하지만 볼만한 영화입니다^^

 

Ps 2. 비록 조연이긴 하지만 키아누 리브스의 또 다른 모습을 볼 수 있어 감회가 새로웠습니다^^


TEXT No. 0035

[팬카페][트위터][페이스북]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