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aMoNe]

[영화] 죽음을 부르는 밤 을 보고 본문

[NO스포] 감상문을 써보자

[영화] 죽음을 부르는 밤 을 보고

무한오타 2019.01.15 00:28

[동영상 링크]

https://youtu.be/qkvsa6CywiA


제목 죽음을 부르는 밤 Dead Night, 2017

감독 브래드 바루

출연 브레어 그랜트, AJ 보웬 등

등급 청소년 관람불가

작성 : 2019.01.07.

  

과거현재그리고 미래가 함께하는 순간,

그들의 운명은 어디에 손을 들어줄 것인가?”

-즉흥 감상-

  

  영화는 ‘1961년 6월 12이라는 안내와 함께 으슥한 곳에 도착한 커플이 사랑을 나누던 중 괴한의 습격을 받는 것으로 시작의 문을 엽니다시간이 흘러 현재’. 가족의 단합을 위해 외딴곳의 별장을 찾는 사람들에게 이야기의 바통을 넘기는데요가족관계 회복과 자정적 심리 치료를 위한 자리에 낯선 이가 함께하는 것으로어딘가 이상한 일이 조금씩 벌어지는데…….

  

  이것도 무서운 영화냐구요그러고 보니 감상문 대부분이 공포영화였군요아무튼이번 작품은 무서운 장면이 나오기는 하지만개인적으로는 판타지에 가까웠는데요그렇다고 소재와 설정에 대해 신나게 적어버렸다가는 감상에 방해가 될 것 같으니어떻게 설명하면 미리니름이 되지 않게 써볼지 고민이 됩니다.

  

  예고편을 보니 열심히 사람을 죽이는 것 같고검은색 나선형의 뿔기둥도 나오고 하던데혹시 외계인이 나오는 영화냐구요으흠갑자기 외계인이 왜 언급되는 건가 싶었는데게임 데드 스페이스 Dead Space 시리즈에 나오는 마커를 떠올리신 게 아닐까 생각됩니다아무튼외계인은 나오지 않지만 고대의 종족 같은 존재들이 등장하는데요어떤 작품인지는 기억나지 않아도고대공족을 외계인과 동일시하는 분위기도 있었으니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겠습니다.

  

  즉흥 감상을 보니 뭔가 있어 보이는데영화는 재미있었냐구요재미있었다기보다는 독특했습니다중요한 부분이 누설될 수 있기에 자세한 설명은 하지 않겠습니다하지만 즉흥 감상에 적은 그대도 과거와 현재그리고 미래가 공존하는 순간이 등장하는데요궁금한 분은 작품을 통해 감상과 생각의 시간을 가져주실 것을 권해봅니다.

  

  그림처럼 보이는 포스터는 어떤 의미냐구요전에 어디서 읽었는지 기억이 확실하진 않은데심령사진에 대한 설명 중에 불명확한 동그란 흰색 바탕에 검은 점이 세 개만 보여도 사람 얼굴처럼 인식한다.’는 내용이 있었습니다개인적으로는 이 영화의 포스터도 그런 맥락으로 받아들였는데요제 기록을 읽어주시는 분은 포스터를 어떻게 해석하셨나요나무끼리 악수를 나누는 장면아니면 우연히 겹친 나뭇가지가 그려낸 악령의 얼굴그것도 아니라면 무엇인가가 엄청난 속도로 날아간 직후의 모습그밖에 뭔가 재미있는 의견 있으시면 살짝 찔러주시기 바랍니다.

  

  원제목인 ‘Dead Night’를 해석하면 죽음을 부르는 밤이 되는 거냐구요개인적으로는 원제목으로 먼저 접했던지라 번역되면 죽음의 밤이 아닐까 생각하고 있었습니다아무튼, ‘죽음을 부르는 밤은 국내에 소개되는 과정에서 나름의 양념(?)이 첨가되어 만들어진 제목이 아닐까 하는데요영화의 내용으로 보면 밤보다는 어떤 주기와 관련된 것처럼 보이지만, ‘의식과 상관없는 이들의 관점에서는 단순히 밤에 일어나는 일이라는 것을 표현하고 싶었던 것은 아닐까 합니다.

  

  이 작품만의 매력을 하나 뽑아달라구요으흠위에서 적은 과거현재미래의 만남입니다같은 하나의 사건을 두고그 세 가지 관점이 한자리에 모여 서로 다른 이야기를 하는 모습이 연출되는데요마치 운명의 세 여신의 또 다른 버전을 보는 듯했다고만 적어봅니다.

  

  그럼또 어떤 작품의 감상문으로 이어볼지 고민의 시간을 가져보겠다는 것으로이번 기록은 여기서 마칠까 하는데요이 작품은 [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상영되었었다고 하는데기회가 되는대로 영화제도 자주 참여해보고 싶습니다.


TEXT No. 3028

[팬카페][트위터][페이스북]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