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ags
more
Archives
Today
12
Total
11,650
관리 메뉴

[A.ZaMoNe]

[소설] 오페라의 유령 를 읽고. 본문

[소설] 오페라의 유령 를 읽고.

무한오타 2017.07.06 08:55

 

제목 : 오페라의 유령 The Phantom of Opera, 1910

지음 : 가스통 르루

옮김 : 성귀수

펴냄 : 문학세계사

작성 : 2002.08.30.

  

  유령이나 괴기스러운 이야기를 찾는 한 소년이 있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소년은 오페라의 유령이라는 두꺼운 책을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소년은 자료집 마냥 이리저리 쌓인 기분이 드는 작품을 읽었습니다. 세월은 그렇게 흐릅니다. 어느덧 청년이 되어버린 소년. 그 청년의 가슴속에는 어떤 아픔다운 공포, 아름다운 비극의 감동이 남아있었습니다. 어느 날 청년은 어떤 서점에 들어가게 됩니다. 그곳에서 청년의 눈에 들어온 것이 오페라의 유령 2-돌아온 에릭이었습니다. 청년은 망설이다가 원작과 후속작에 해당하는 두 권을 사고 말았습니다.

  

  오페라의 유령. 그 비극적이고 아름다운 공포의 세계를 여기에 간단히 기록하는 바입니다.

  프랑스 파리의 어느 오페라 극장. 그 오페라 극장에는 오페라의 유령이라 불리는 특별한 존재가 있습니다. 오페라 극장 안에서 언제 어디에선가 순간적으로 나타났다가 사라지는 유령 같은 존재. 그리고 그 소문은 오페라 극장 안의 단골메뉴가 되었습니다. 그 와중에 오페라의 유령을 믿는 자와 믿지 않는 자들이 나타나게 되고, 그 대립 속에서 사건은 시작됩니다.

  새롭게 유명인으로 떠오르는 크리스틴 다에, 그려는 어린 시절부터 사랑하게 되는 라울(샤니 자작). 그리고 크리스틴을 좋아하고 결국 사랑하게 되는 음악의 천사인 에릭(오페라의 유령). 그들의 사랑으로 인한 갈등 속에서 오페라의 유령은 그녀를 납치하게 되는데…….

  

  일단 제가 읽은 소감은 크게 2가지로 나눌 수가 있습니다.

 하나는 비극적인 사랑을 너무나도 아름다운 감동의 느낌이 들도록 묘사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다른 하나는 난잡함입니다. 저의 벗도 이렇게 말하더군요.

  “싸구려 추리물 같아.”

  뭐랄까요? 끝까지 읽으면 그 재미와 아음다운 공포, 비극적인 사랑을 느낄 수가 있다고 해도 읽는 도중에는 몇 번이고 책을 덮고 싶었습니다. 시점의 분산과 혼란, 사실임을 고집하면서도 무엇인가 석연치 않는 증거와 이야기. 주인공들이 이야기가 집중조명 되지 못한 체 주변 인물들에게 주워들어 엉성한 짜집기를 한 기분이 든다.’랄까요? 그래도 끝까지 읽고 난 후의 비극적인 아람다움의 잔영은 어떻게 설명하면 좋을지 모르겠습니다.

  

  “당신은 오페라의 유령을 읽은 적이 있는가?”라고 물으면 당연히 읽은 사람과 안 읽은 사람이 있겠지요? 나름대로의 사정을 가지고서. 성급한 결론일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제 주위에서는 오페라의 유령이 심령학 적 이야기나 공포물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는 것 같습니다. 그건 아무래도 제가 그런 내용을 즐기는 것을 알고 있는 안 읽어본 사람들이겠지요. 저는 이 자리에서 이렇게 말합니다.

 

  “이 작품은 비극으로 가득한 아름다운 공포 추리물이다!!”

  

Ps. 사랑이란 무엇일까요?


TEXT No. 0010

[팬카페][트위터][페이스북]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Comments
댓글쓰기 폼